해리스 미국 부통령 한국의 '페미니즘' 심각성 몰라

국민들의 염원 '여가부 폐지' 절대 막아선 안돼

휘청거리는 윤석열 정부, 페미니즘 강화는 바로 '파국'

해리스 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해리스 부통령 인스타그램 캡처

 

[남영우]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취임 후 처음 한국을 방문하기 전 자국 유력 매체와 인터뷰에서 윤석열 정부에 한국의 성평등 문제를 제기하는 등 한국에게 불편할 수 있는 사안에 대해서 논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녀는 “나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여성의 지위에 근거해 민주주의의 상태를 측정할 수 있다고 강하게 믿는다며 윤 대통령에게 이 문제를 꺼낼 계획."임을 시사했다. 또, "정부를 포함해 그 나라 체제의 모든 부분에서 여성의 대표성 문제를 제기하겠다, 체계적인 방식으로 이 문제를 제기할 방법을 찾기 위해 한국의 여성 지도자들과 라운드테이블 회의도 개최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아울러, NYT는 한국이 선진국 중 남녀 임금 격차가 가장 크고 여성 국회의원이 5분의 1 미만이며, 여성가족부 폐지가 윤 대통령의 공약이었다고 해리스 부통령 발언의 배경에 대해 소개했다.

 

해리스 미국 부통령 한국의 '페미니즘' 심각성 몰라 

 하지만, 이를 두고 많은 국민들은 '내정간섭'이라며 깊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것으로 사실상 미국이 여가부 폐지 무력화 시도를 감시감독하고 있었다는 것이 간접적으로 증명된 듯 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더구나 IPU (국제의원연맹)이 조사,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 여성 국회의원의 비율은 19.6%로 세계 103위이며, 한국의 여성국회의원 비율은 17.0%로 세계 118위이다. 즉, 미국도 1/5이 안되는 것이다. 재밌는 사실은 일본의 여성 국회의원 비율은 10.1%로 무려 세계 160위이며 여가부같은 부처도 전혀 없는데 일본 가서는 이런 말 절대 안한다는 점이다.

 

국민들의 염원 '여가부 폐지' 절대 막아선 안돼

 여성가족부 폐지를 바라는 국민들은 여성 인권을 대변한다는 명목을 내세워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여성단체들과 이들을 지원하는 국회의원들이 여가부와 연계해서 성별갈등을 심화시켜 국민적 반감을 샀다는 점을 가장 핵심본질로 꼽는다. 미국 해리스 부 대통령은 바로 이 점을 정확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

 이어 래디컬 페미니스트들이 주축이 되어 희한한 정책들과 지원 등의 남발로 국민혈세를 새게 만든 점과성별갈등을 부추긴 점과 여성부는 고유업무도 없다는 점을 명확히 인지해야 한다. 여성부는 또 유일하게 특정 국민집단만을 위한 부처로, 존재가 위헌적이기도 하다. 여성가족부의 수장과 관료들과 예산을 지원하는 여성단체들은 막대한 예산을 써가며 성평등교육, 여성인권교육, 성차별교육, 양성평등교육 등의 이름으로 페미니즘 논리를 국민들에게 강제주입해 왔다.자신들 지지자들의 성원을 등에 업고 특정한 이념을 국민들에게 교육하거나 주입함은 대단히 위험천만한 사안이다.


 국가의 관료들이 페미니즘을 국가가 추진하는 이념으로 말하는 것에 주저함이 없는 상황까지 왔다면 국민적 봉기로 나라자체가 붕괴될 수도 있다. 더 놀랄 일은, 여성가족부가 위헌적 발언과 검열행위를 주도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결코 그냥 넘길 사안이 아니다. 뿐만 아니라 여성가족부 역대 장관들은 과거 미투 사건에서 무죄추정의 원칙에 반하는 발언들을 쏟아냈으며, 여성폭력방지기본법, 비동의강간죄 도입 등에서 무지한 인식을 드러내 왔다. 여성차별, 여성혐오 근절이라는 명분 아래 방송사의 콘텐츠 제작 가이드라인을 배포해 압박하고, 유튜브 방송이나 온라인 플랫폼들을 모니터링이라는 이름으로 규제해 왔다. 성범죄 사건의 극단성을 이용해 오픈채팅방을 실시간 검열하겠다고 했다가 기본권 침해 비난을 받고 철회한 바도 있다. 표현의 자유와 근대적 인권원리에 위배되는 일을 여성가족부라는 국가기관이 주도하고 있다면 해체 정도가 아니라 즉시 처벌하고 국민들에게 진실을 알려야 마땅하다.

 

휘청거리는 윤석열 정부, 페미니즘 강화는 바로 '파국'

 윤석열 정부는 최근 유행하는 말로 아마추어 정부다. 주식 폭락,달러당 1430원 돌파, 역대 최대 무역적자, 고금리, 고물가 등 해결해 나가야 할 민생현안은 산적함에도 나라 돌아가는 꼴은 개판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각 정당들은 내홍들과 알력들이 대단하다.이미 국민의 힘과 이준석 대표간의 법적분쟁,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등으로 국민들의 민심은 사나워질대로 사나워져 있으며 윤대통령 지지율은 24%로 곤두박칠 쳤다. 어떻게 국정운영을 해야 하는지 자체를 모른다. 참모들도 입에 발린 말만 할 뿐 쓴소리로 충언해 주는 이조차 없다.

 

 지금 이 나라에서 살아보면 한국만큼 여성이 살기 좋은 국가도 없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페미니즘이야말로 한국 출산율 개판 바닥친 1등공신이다. 여성할당제, 여성가산점, 여성우대 여성특체들과 같은 반칙.편법들은 일상화된지 오래다. 한국에 널리 퍼진 극렬페미는 학교는 물론 언론 방송미디어 구석구석 우굴우굴 많아 남자군인이 죽으면 기사달랑 1줄 여군이 죽으면 특집보도 장시간보도에 온 사회가 난리난다. 군인비하조롱은 연일 끊이질 않고 군호봉승진인정과 군가산점 같은 군복무로 인한 시간손실 배려조차 여성계와 전 정부의 횡포로 사라져 군복무자들의 불만은 계속되고 있다. 

 게다가, 페미니즘에 반대한다고 밝히면 지적, 도덕적 야만인 취급을 받는다. 특히 정치권과 학계, 교육계 그리고 문화계에서 그런 경향이 심하다. 만약 누가 페미니즘과 여성단체를 비판하면 '백래시' '성차별' 낙인을 받아야 했다. 페미니즘은 자기의 주장과 행위에 대한 비판을 여성 일반의 혐오로 오인한다. 비판을 거부하는 이념은 도그마일 뿐이다. 여성은 만년 피해자고 어떤 요구를 해도 괜찮다고 믿는다. 그야말로 지독한 피해의식에 찌든 망상론에 불과하다.이쯤되면 국가가 나서서 페미니즘을 대청소함이 옳지 않을까?

 

자신의 의견을 내는 건 자유 민주주의 사회에게 얼마든지 가능하다. 하지만, 정확한 본질을 모르는 상황에서 남의 나라 일에 너무 나서는 행위는 지나친 월권 행위로 비춰질 수 있다는 점을 깊이 헤아려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청'렴한 '정'치를 위한 날카로운 시선, 청정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