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자는 여교사 남편

여교사는 계약해지

 

[청정뉴스 왕성한 기자]

대구의 한 사립 남고에서 근무하는 31세 기간제 여교사가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신고자는 여교사의 남편으로 확인됐다.

26일 대구시교육청과 경찰 등에 따르면 대구 북구 한 고등학교에서 기간제 교사로 일하던 기간제 교사 A(31)씨가 고교생 제자 B군과 성관계를 맺은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수사를 받고 있다. A여교사는 또 B군의 성적 조작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번 사건은 A여교사의 남편 C씨가 아내의 외도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C씨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A여교사는 자정이 넘은 시각 “사고가 나서 병원 응급실에 입원했다”고 C씨에게 연락했다.

병원으로 달려간 C씨는 아내가 ‘난소 낭종 파열’로 인한 출혈로 응급실에 오게된 사실을 듣고 다른 남자와의 성관계를 의심했다.

이후 C씨는 A여교사가 운전한 차의 블랙박스 영상을 통해 A여교사가 남학생 제자와 함께 모텔에 간 것을 확인했다.

또 모텔 CCTV를 통해 모텔에 함께 들어가고 119차량을 타고 나오는 모습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당시 차량 블랙박스 영샹에는 제자 B군이 “수행평가 점수를 올려달라”고 하는 내용도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씨는 지난 4일 A여교사가 경찰에 미성년자 B군과 성관계를 맺은 것을 신고하고, 5일에는 국민신문고와 대구시교육청 홈페이지에 성적 조작 의혹을 제보했다.

 

여교사는 계약해지

A여교사는 올해 3월부터 해당 학교에서 근무하다 사건이 알려진 후 계약 해지돼 퇴직 처리됐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경찰의 수사 개시 통보를 받아 사건을 알게 됐다”면서 “공립 정규 교사가 아닌 사립고 기간제교사 신분이고, 현재 계약 해지된 상태여서 피해 학생에 대한 보호조치를 내렸다. 경찰 수사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청 측은 “자체 조사를 진행한 결과 A여교사가 학생의 성적 조작에는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결론났다”면서 “지난 3월 해당 학교의 기간제 교사로 채용된 이후 현재는 퇴직 처리돼 교육청에서 추가로 취할 조치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성적 조작’ 혐의 관련 수사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추가로 확인해 줄 수 있는 것은 없지만 관련 민원을 바탕으로 A여교사가 성적 조작에 관여했을 수 있다고 보고 업무방해 혐의 부분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청정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